[SW이슈] 구하라, 이번엔 ‘남친폭행설’…“빠른 시일내 출석”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함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자신이 ‘구하라 남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27)로부터 구하라에게 폭행 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사 중”이라며 “구하라와 A씨에게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자세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행 발생 장소는 구하라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로, 구하라는 헤어지자고 요구한 A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이날 “구하라가 최근 스케줄이 없어서 담당자와 연락이 잘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본인 확인을 하고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 5일 “자살을 시도한 뒤 병원에 입원했다”는 내용의 증권가 소식지가 퍼져 곤혹을 겪은 바 있다. 당시 구하라의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정확한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이날 서울 한 대학병원을 방문해 관련 검사를 받은 것 뿐”이라며 “구하라가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병원에 입원했지만 하루 만에 퇴원한 뒤 휴식 중”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구하라는 2008년 걸그룹 카라 멤버로 정식 데뷔,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현재는 종합편성채널 JTBC4 예능프로그램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출연 중이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