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슈 이하성, 2연패 좌절… 착지 실수로 12위에 그쳐

[OSEN=자카르타(인도네시아), 이대선 기자] 19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슈 남자 투로 장권 경기가 열렸다. 한국 이하성이 멋진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sunday@osen.co.kr

[스포츠월드=강민영 선임기자] 우슈의 이하성(24·경기도체육회)이 2연패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하성은 1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슈 투로 남자 장권 결선에서 9.31점을 얻어 12위에 그쳤다. 이하성은 동작질량 4.8점, 난도 1.9점, 연기력 2.66을 얻었다. 

 

총 17명 참가 선수 중 12번째로 출전한 이하성은 경기 초반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첫 720도 공중회전 후 착지에서 손으로 바닥을 짚으며 엉덩방아를 찧는 실수를 범했다. 우슈는 10점 만점에서 실수하는 만큼 감점되는 구조여서 완벽한 경기를 펼치지 못하면 메달권 진입이 어렵다. 이후 연습한 대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으나 한번 실수의 대가는 너무 컸다. 

 

1위는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중국의 순페이위안(28·9.75점)이, 2위는 인도네시아 마벨로 하비에르(9.72), 3위는 대만의 짜이쩌민(9.70점)이 차지했다.  

 

이하성은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완벽에 가까운 연기로 한국 선수단의 대회 첫 금메달을 따내 주목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도 첫 번째 금메달에 대한 기대가 컸으나 실수로 인해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mykang@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