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조수애 막말 논란… 하루 아침에 ‘막말 아나운서’로 추락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히든싱어5'에 출연한 조수애 아나운서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5’에서는 걸그룹 S.E.S 출신 가수 바다가 원조 가수로 출연, 바다와 모창 능력자들을 가려내는 시간을 가졌다.

 

바다는 2라운드에서 모창 능력자들과 함께 ‘너를 사랑해’를 불렀다. 이후 연예인 판정단의 조수애 아나운서는 “바다가 아닌 것 같은 사람은 알겠다. 3번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 다음이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3번을 꼽은 이유로 “노래를 못 했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음악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것도 아닌데, 조수애 아나운서는 배려없는 언행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조수애 아나운서의 막말 때문인지 분위기는 싸해졌다. 이에 전현무는 “3번이 바다여도 노래를 못한 거네요?”라고 되물었고, 바다는 “내가 3번에 있었으면 정말 기분 나빴겠다. 내가 3번에 있을 수도 있는데 참 기분이 그렇다”고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바다는 3번이 아닌 2번에 있었지만,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흐뭇한 표정 대신 불쾌한 표정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결국 이날 '히든싱어5'의 주인공은 바다가 아닌 조수애 아나운서가 됐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맹비난을 받아야 했다. 예능에 익숙하지 않더라도 상대방의 기분을 나쁘게 할 수 있는 말과 표현은 삼가해야 했다는 것. 무엇보다 품격있는 언행을 보여줘야 할 아나운서가 수준 이하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은 안타까움을 더한다.

 

한편 조수애 아나운서는 JTBC4 ‘미미샵’ 제작발표회에서도 성의없는 진행과 출연진의 말을 끊는 등 무례한 언행으로 태도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