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U-15, 평양으로 간 까닭은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강원FC 15세 이하(U-15) 축구팀이 평양으로 향했다.

 

강원FC 15세 이하 유소년 팀이 10일 ‘제4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대회’ 참가를 위해 방북했다.

 

강원FC는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 간 일정으로 북한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서 열리는 유소년대회를 위해 강원FC U-15팀이 10일 평양으로 갔다"며 "19일까지 평양에 머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는 개최국 북한과 대한민국, 우즈벡, 러시아 등 모두 6개국 8개 팀이 참가한다. 국내 팀은 강원FC U-15와 연천 미라클 유소년 등 2개 팀이 참가한다. 북한은 4·25체육단과 여명체육단 유소년 팀이 나선다.

 

이날 강원FC U-15팀은 코칭스태프와 선수들까지 모두 20명이 강릉에서 출발해 오전 11시30분께 파주 임진각 전망대에 도착해 점심식사 후 방북을 위한 수속절차를 마쳤다. 이후 오후1시께 남북출입사무소를 통과한 뒤 평양 양각도 호텔로 이동했다.

 

강원FC U-15팀의 방북은 남북관계 평화무드 분위기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잠잠했던 남·북한 스포츠 교류 선두주자로 강원FC U-15팀은 향후 남북체육교류협회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 참가가 더욱 의미 있는 이유는 지난 2011년 12월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아산 회장의 방북 이후 민간교류 차원의 방북단이 육로로 평양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기 때문이다.

 

강원FC U-15팀을 이끄는 이성근 감독은 “평양에서 축구를 할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다. 어린 선수들에게도 큰 경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대회 성적에 연연하기보다 남북 스포츠 교류 진전을 위한 사명을 가지고 평화사절단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원FC U-15팀은 대회를 끝마치고 복귀하는대로 후반기 중등리그 준비에 전념할 계획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