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11일 日 오사카에서 단독 팬미팅 개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배우 성훈이 오사카 여심을 점령하러 나선다.

 

대세 한류 스타 성훈이 오는 11일에 오사카 인텍스(OSAKA INTEX)에서 단독 팬미팅을 개최한다. 이번 팬미팅은 ‘2018 한일 구루타메 페스 인 오사카’에서 열리며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서 의미있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2018 한일 구루타메 페스 인 오사카’는 한일 양국의 음식과 엔터테인먼트를 주제로 한 초대형 페스티벌. 한일 화합의 장을 대표하는 행사인 만큼 성훈의 이번 단독 팬미팅 개최가 더욱 뜻 깊다.

성훈은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와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을 통해 국내외에서 호평을 받으며 아시아의 남자로 자리매김했다.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탄탄한 연기력, 조각 같은 비주얼과 피지컬로 新(신)한류스타에 이름을 올린 것.

 

이번 팬미팅에서 색다른 무대를 준비했다는 성훈의 소식에 벌써 열도의 여심이 들썩이고 있다. 더불어 일본 각지에서 모인 팬들 뿐만 아니라 한일 양국을 하나의 화합의 장으로 만들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을 예고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특히 여태껏 디제잉, 라이브 공연 등 다채로운 무대에 진솔한 입담과 독보적인 매력, 남다른 팬 사랑으로 매 팬미팅마다 레전드를 경신해 왔었기에 이번 만남 역시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성훈은 “늘 곁에서 응원해주시는 팬들을 위해 이런 특별한 자리를 마련할 수 있어서 매번 감사하다. 이번에도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드릴 테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며 팬들에 대한 사랑과 팬미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웹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촬영에 한창인 성훈은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의 개봉과 드라마 ‘마음의 소리-리부트’ 방영을 앞두고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활동으로 2018년에도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