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레드벨벳 ‘파워 업’ 통했다… 여름 지배자 입증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올여름 지배자는 레드벨벳이었다. 레드벨벳의 신곡 ‘파워 업’이 각종 음원차트 정상을 휩쓸며 막강한 영향력을 떨치고 있다.

 

레드벨벳(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은 지난 6일 타이틀곡 ‘파워 업’이 포함된 여름 미니앨범 ‘썸머 매직(Summer Magic)’을 발표했다. 신곡 6곡과 보너스 트랙까지 총 7트랙으로 구성된 ‘썸머 매직’은 레드벨벳 특유의 상큼발랄한 매력과 청량감 넘치는 여름 분위기를 만끽하기에 충분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파워 업’은 통통 튀는 8비트 게임 소스와 귀여운 훅이 매력적인 중독성 강한 업템포 팝 댄스곡으로, 여름 휴가를 떠나는 순간의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가사가 더해져 레드벨벳 특유의 상큼발랄한 매력을 느끼기에 충분한 노래다. 지난 4~5일 양일간 개최된 두 번째 단독콘서트에서 첫 선을 보인 ‘파워 업’은 중독적인 멜로디와 상큼발랄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여름 노래로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뜨거운 호평만큼 성적도 좋다. 레드벨벳의 ‘파워 업’은 7일 오전 9시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지니, 벅스뮤직, 올레, 엠넷,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등 음원차트 1위를 싹쓸이, 명실상부 ‘여름 끝판왕’다운 면모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줬다. 이는 음반차트에서도 확인했다. 레드벨벳의 ‘썸머 매직’은 예스24, 핫트랙스, 교보문고 등 각종 음반차트에서 일간 1위를 차지해 레드벨벳의 높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레드벨벳은 지난해 ‘빨간 맛’으로 여름 가요계를 완벽 접수하며 ‘썸머퀸’의 입지를 굳힌 상황. 레드벨벳은 “‘빨간 맛’에 이어 1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 ‘빨간 맛’이 워낙 큰 사랑을 받아 이번 앨범에 대한 부담이 컸다”면서 “‘빨간 맛’이 처음부터 신나는 노래라면 ‘파워 업’은 중독성이 강한 노래다. 여름 앨범인 만큼 좀 더 청량하고 시원한 매력으로 무더운 여름을 이겼으면 좋겠다. 또 ‘파워 업’을 통해 ‘썸머퀸’의 입지를 굳히겠다”고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