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도전 골든벨’, 페미니즘 검열? 모자이크 논란 일파만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도전 골든벨’ 제작진이 페미니즘 문구를 모자이크를 해 ‘페미니즘 검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1TV ‘도전 골든벨’에서는 한 학생이 들어 올린 답안 보드의 일부가 모자이크 처리된 모습이 보여 논란이 일었다. 모자이크 처리된 문구는 ‘동일범죄 동일처벌’ ‘낙태죄 폐지’ 등 페미니즘과 관련된 문구였다. ‘동일범죄 동일처벌’은 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해 남녀 차별 없이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해당 학생은 방송 직후 자신의 SNS에 “저 골든벨 나가서 '동일범죄 동일처벌'과 '낙태죄 폐지'를 써뒀거든요. 근데 그걸 다 가려버렸다”며 “KBS 편집팀인지, 위에서 지시를 내렸는지 잘 알았고, 나는 그게 정치적 발언인 줄은 몰랐다”고 ‘도전 골든벨’ 제작진을 비판했다. 이후 해당 게시글은 온라인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고, 결국 SNS 계정을 닫았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누리꾼들은 “담당 PD가 안티 페미니즘이냐” “편파적인 편집 아니냐” “의도가 무엇이냐” 등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 상태. 반면 앞서 방송된 ‘도전 골든벨’에서 여성혐오 단어인 ‘보이루’라는 단어가 여과 없이 전파를 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쟁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태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도전 골든벨’ 제작진은 7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해명에 나섰다. 제작진 측은 “도전 골든벨은 퀴즈를 통해 청소년들의 재치와 생각을 알아보는 프로그램으로, 청소년들이 여러 분야에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옹호한다”며 “하지만 공영방송은 ‘첨예하게 주장이 엇갈리는 정치적·종교적·문화적 이슈의 경우 한 쪽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방송할 수 없다’는 원칙을 지켜야하고, ‘청소년 출연자가 이러한 이슈 다툼에 휘말려 입게 될 피해’를 우려하여, 항상 녹화 전에 출연자들에게 ‘프로그램 취지를 벗어나는 멘트는 자제하라’고 사전 고지해왔다. 이러한 원칙에 따라 8월 5일 방송분에서 최후의 1인의 답판에 적힌 글 일부를 모자이크 처리했다”고 모자이크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또 “현재 해당 학생이 작성한 글, 사진, 개인정보 등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어 해당 학생에게 피해가 우려된다. 이 또한 건강한 토론의 영역에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원한다”며 “이번 사례를 통해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가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트위터·방송화면 캡쳐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