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서현진X이민기 ‘뷰티 인사이드’, 영화 설렘 이을까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뷰티 인사이드’가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로맨스 영화의 한 획을 그었던 ‘뷰티 인사이드’가 드라마로 그 설렘과 감동을 이어갈 수 있을까. 

 

배우 서현진, 이민기에 이어 이다희, 안재현까지 ‘뷰티 인사이드’의 빈틈없는 라인업이 완성됐다. ‘라이프’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여자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남자의 조금은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다.

 

2012년 공개된 소셜 필름 ‘더 뷰티 인사이드(THE BEAUTY INSIDE)’는 파격적인 콘셉트와 참신한 스토리로 칸 국제광고제 그랑프리, 클리오 국제광고제 영화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이를 원작으로 2015년 개봉된 영화 ‘뷰티 인사이드’ 역시 화려한 캐스팅과 섬세한 감성으로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만큼 드라마화 소식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더해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배우 서현진과 이민기의 로맨스도 기대를 끄는 대목. 극중 서현진은 한 달에 한 번 얼굴이 바뀌는 톱스타 한세계를 연기한다. 소문도 루머도 많은 트러블 메이커지만 일정 시기가 되면 타인의 얼굴이 되는 치명적이고 특별한 ‘마법’을 앓고 있지만, 알 수 없는 계약으로 얽힌 서도재를 만나면서 비밀스러운 세계의 문을 열게 된다. 그동안 사랑스럽고 현실적인 디테일을 통해 다채로운 색을 보여준 서현진의 또다른 변신에 예비 시청자들의 설렘이 증폭되고 있다. 나아가 서현진의 진가를 확인하게 한 ‘또 오해영’으로 호흡을 맞춘 송현욱 PD와 재회한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한세계의 비밀스러운 세계에 발을 딛는 항공사 본부장 서도재 역은 이민기가 맡았다. 서도재는 신의 축복을 다 받은 무결점 완벽남이지만 안면인식장애를 가진 인물. 상처를 들키지 않으려 사람의 사소한 버릇, 걸음걸이까지 기억하는 치밀한 노력으로 완벽함을 유지하지만 한세계와 만나면서 커다란 변화를 맞게 된다. 대체 불가한 매력으로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펼치는 이민기가 선보일 서도재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사람과 더불어 대세배우로 떠오르고 있는 이다희는 서도재와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남매 강사라로, 1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안재현은 깨끗하고 맑은 ‘신부 지망생’ 류은호로 분해 여심 저격에 나선다.

 

‘로코 치트키’ 서현진, 이민기부터 ‘매력 만점’ 이다희, 안재현까지 퍼펙트한 네 배우의 조합이 완성된 가운데, ‘뷰티 인사이드’가 원작과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를 움직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는 ‘라이프’ 후속으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각 소속사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