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리비아 피랍 한국인 구출 최선 다할 것”

청와대는 2일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한 달 가까이 억류 중인 것과 관련해 “그의 조국과 그의 대통령은 결코 그를 잊은 적이 없다”며 강력한 구출 의지를 내비쳤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인 피해자가) 납치된 첫날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비아에서 지난달 6일(현지시간) 무장단체에 납치된 한국인이 1일 현지 유력 매체 ‘218뉴스’ 페이스북 계정에 공개된 영상에 등장,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그의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 및 필리핀,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그를 납치한 무장단체에 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 특히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는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된 동영상 속에서 한국인 피랍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대통령님, 제발 도와주십시오. 내 조국은 한국입니다’라고 말한 점을 언급하며 “리비아에서 납치된 우리 국민이 한 달이 다 돼서야 생존 소식을 전해왔다. 얼굴색은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 보여 참으로 다행”이라고 했다. 그는 “‘나로 인해 아내와 아이들의 정신적 고통이 너무 심하다’는 말에서는 오랜 기간 거친 모래바람을 맞아가며 가족을 지탱해 온 아버지의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총부리 앞에서도 가족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피랍자 가족을 향해서는 “사막 한가운데 덩그러니 내던져진 지아비와 아버지를 보고 있을 가족들에게 무슨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지 난감하기만 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그가 타들어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보았다. 아직은 그의 갈증을, 국민 여러분의 갈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며 “하지만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기 바란다. 그렇게 마음을 모아주시면 한줄기 소나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