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승차공유시장 1위 ‘그랩’에 미래에셋·네이버, 1686억원 투자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동남아 승차공유시장 1위 업체인 ‘그랩’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은 2일 미래에셋·네이버가 공동 출자한 아시아그로쓰펀드가 그랩에 1억5000만달러(약 1686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두 회사가 지난 3월 각자 1000억원씩을 출자해 설립됐고, 지난달 증액을 거쳐 현재 1조원 규모에 이른다. 운용은 미래에셋캐피탈이 맡았다.

그랩은 동남아 8개국 50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남아 최초 1억명이 넘는 사용자를 바탕으로 식품, 배송, 모바일 결제, 금융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향후 동남아 최대의 온라인기반오프라인서비스(O2O) 모바일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으로 내다본다. 올해 매출이 10억달러(약 1조1200억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투자에는 미래에셋·네이버 외에도 토요타, 오펜하이머펀드, 핑안캐피탈 등이 참여해 총 20억달러(약 2조2504억원)가 모였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