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성들 운전 계기 더 많은 성취를”

현대자동차가 운전이 허용된 사우디아라비아의 여심(女心) 공략에 나섰다. 사우디에서는 여성 약 900만명 중 600만명이 운전면허 취득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이동성의 자유를 갖게 된 사우디 여성들이 운전을 시작으로 더 많은 성취를 이뤄내도록 독려하고 지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왓츠넥스트(#whatsnext)’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는 여성 운전이 허용된 날인 6월24일부터 캠페인의 사전티저 영상을 마이크로 사이트를 비롯한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을 통해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까지 페이스북에서 150만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지난 1일에는 #왓츠넥스트 캠페인의 본편 영상을 공개했다. 본편 영상은 패션디자이너 겸 사업가, 영화감독, 교사 겸 달리기 선수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우디 여성들을 집중 조명하며 이들이 다른 여성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내용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사업가 바이안 린자위,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 겸 여행 블로거 샤디아 압둘 아지즈, 패션디자이너 림 파이잘 등 사우디 유명 여성 인사 3인(사진)을 브랜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들은 실제 현대차를 이용하면서 얻은 경험을 전파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리야드 도심 쇼핑몰에는 여성 친화적 디지털 쇼룸인 ‘시티 스토어’도 개설했다. 여성 영업사원들이 배치된 이 스토어는 담맘, 제다 등 다른 도시에도 추가로 열 계획이다.

현대차는 사우디 여성을 위해 현지 판매 차량의 안전 패키지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후방 주차보조시스템(PDW) 등을 넣었다. 이들이 외부활동 시 입는 전통의상 ‘아바야’가 차 문에 끼는 걸 막는 ‘아바야 도어 끼임 경보시스템’도 업계 처음으로 적용했다. 현대차는 사우디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UAE), 오만, 쿠웨이트 등 14개의 중동 국가에 진출해 엑센트,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쏘나타 등을 주력 차종으로 판매하고 있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