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 찾아 조부모 고향 방문… 꿈같은 경험”

“꿈만 같습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린 2일 고려인 청년 10명이 할아버지, 할머니의 고향인 경북을 찾았다.

경주 교동 교촌마을을 찾은 고려인 청년들은 기와집을 비롯해 한복, 한정식 등을 체험하며 한국문화가 신기한 듯 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이곳저곳을 둘러봤다. 이날 밤에는 시간이 아까운 듯 숙소에서 쉬지 않고 안압지 야경투어까지 했다. 이들은 경북의 대학생 10명을 만나 친구처럼 여행을 동행하며 우정을 나눴다.

조상의 고향을 찾은 이들은 경북도에서 마련한 ‘경북 청년 벗나래 캠프’에 참가한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 사는 고려인 청년 10명이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6박7일 일정으로 입국해 첫날과 둘째 날에는 서울에서 경복궁과 국립고궁박물관을 둘러보고 서울 야경, DMZ 탐방을 했다. 지난 1일에는 안동으로 내려와 하회마을, 경북도청, 국학진흥원 등을 방문하는 등 바쁜 일정을 보냈다.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 청년 10명이 경북 안동과 경주를 찾아 한국의 문화체험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2006년부터 해외 경북인 자녀와 손주를 초청하는 캠프를 운영해 지난해까지 230여명이 고국을 찾았다. 올해는 2017년 고려인 강제이주 80주년과 20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 고려인 청년 10명을 초청했다.

주중철 경북도 국제관계대사는 “화랑·선비·호국 역사와 근대화 정신이 살아있는 경북인이라는 자부심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캠프에 카자흐스탄에서 참가한 아르쫌 올레고비치(20·대학생)씨는 “평소 케이팝(K-POP) 등 한류에 관심이 많은데 어머니 본관인 안동에 온 것이 꿈만 같다”며 “짧은 기간이지만 한국과 경북을 많이 알고 친구도 많이 사귀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세계일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