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진기주 "'이리와 안아줘' 이후 연기 고민 늘었다"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배우 진기주가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배운 점에 대해 설명했다.

진기주는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불행했던 과거를 극복하고 잇따른 시련에도 당당히 맞서는 멘탈甲 ‘러블리 톱스타’ 한재이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진기주는 '이리와 안아줘'에서 안정된 연기와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대체 불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낙원’ 그 자체라는 호평을 받았다.

진기주는 최근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작품을 마친 뒤) 연기에 대한 고민이 늘어났다"고 말문을 열며 "예전엔 어떻게 하면 연기를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 지금은 어떻게 하면 더 진심으로 느낄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진심으로 느껴야 시청자분들에게도 이러한 진심이 고스란히 전달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작품을 하면 할수록 그런 생각이 더 커지더라. 연기를 잘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진심으로 연기할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고민을 해야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