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재판' 이찬오 셰프, 배우 김원과 레스토랑 오픈 논란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이찬오 셰프가 배우 김원과 레스토랑을 오픈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찬오와 김원은 17일 레스토랑 ‘우드스톤’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하고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들은 “레스토랑, 우정, 요리 모두 나무처럼 한결같고 돌처럼 단단하라는 뜻으로 우드스톤으로 이름을 짓고 2018년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초등학교 동창이자 30년 지기 친구”라며 “우드스톤을 오픈하기 전에 마누테라스와 CHANOU를 공동으로 운영했다. 우드스톤에서 행복한 시간 보내실 수 있도록 항상 정성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재 이찬오는 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인 ‘해시시’ 등을 밀수입한 뒤 투약한 혐의로 재판 중이기 때문에 레스토랑 오픈이 적절한 지 논란이 뜨겁다. 특히 지난 6일 열린 공판에서 이찬오는 징역 5년을 구형받은 바 있다. 이찬오 측은 “대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는 인정하지만, 국제우편물을 통해 ‘해시시’(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를 밀반입했다는 건 부인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마약에 손을 댄 이유에 대해 이혼한 부인 탓을 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네티즌의 질타를 받았다. 당시 이찬오의 변호인은 “방송인 김새롬과 결혼했지만, 성격 차와 배우자의 주취 후 폭력·이기적 행동 등으로 협의 이혼했다”며 이런 일련의 과정 때문에 우울증을 앓았고, 그 치료를 위해 대마를 흡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찬오 셰프의 레스토랑 오픈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재판도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이찬오의 결심 공판은 오는 24일 열린다.

jbae@sportsworldi.com
사진=JTBC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