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토크박스] 조원우 롯데 감독 “주전 포수? 최근 가장 잘하는 선수가 주전이죠”

“현시점에서 가장 잘하는 선수가 주전이죠.”

롯데의 올 시즌 최대 고민 중 하나는 역시 주전 포수다. 올 시즌을 앞두고 FA 자격을 얻어 삼성으로 향한 강민호의 공백은 여전히 크게 느껴진다. 18일 잠실 두산전을 준비하는 1군 엔트리엔 포수만 3명(나종덕, 김사훈, 안중열)이 포진돼 있지만 확실한 주전이라고 불릴 만한 선수가 보이지 않는다. 최근에는 나종덕이 주전 경쟁에서 조금 앞서가는 것처럼 보였지만, 조 감독은 “현재 가장 잘 하는 선수가 주전 포수다”며 여전히 올시즌 주전 포수 경쟁은 끝나지 않았음을 확실히 했다. 그러나 3인 경쟁체제는 조만간 2인 경쟁체제로 재편된다. 후반기 개시를 앞두고 1군에서 말소돼 휴식기를 보낸 박세웅, 송승준이 선발 등판을 위해 1군에 합류한다면 ‘3인 체제’를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아직 어떤 선수를 말소할지 결정하지 못했다”라고 답한 조 감독은 향후 경기에서 3명의 포수를 면밀히 지켜볼 계획이다.

잠실=이재현 기자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