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토크박스] 김태형 두산 감독 “박치국 타격? 소질 있던데요”

“꽤 소질이 있던데요.”

지난 14일 울산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된 2018 KBO 올스타전의 백미 중 하나는 역시 야수와 투수들의 유쾌한 외도였다. 모두 드림올스타에서 외도가 이어졌는데, 외야수 강백호(KT)가 마운드에 올라 2탈삼진을 기록하더니 박치국(두산)이 나눔올스타 이보근(넥센)을 상대로 안타를 때려낸 데 이어 기대 이상의 주루플레이로 득점까지 올렸다. 17일 잠실 롯데전을 앞두고 올스타전 기억을 떠올린 두산 김태형 감독은 드림 올스타의 감독으로서 깜짝 이벤트를 총괄한 인물이다. 박치국의 타격에 흠칫 놀란 김 감독은 “타격에 꽤 소질이 있다”며 웃었다. 함덕주(두산) 역시 타석에 들어섰는데, 아쉽게도 안타를 기록하진 못했다. 정우람(한화)을 상대했지만, 결과는 삼진. 이에 김 감독은 “투수를 상대로 변화구를 던지더라”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리그 선두 자리를 지키기 위해 매 경기 머리를 싸맸던 김 감독은 오랜만에 승패와 상관없이 야구를 온전히 즐길 수 있었다.

잠실=이재현 기자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