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모드리치, 골든볼에도 끝까지 웃지 않았다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간절한 만큼 아쉬움도 컸을까. 충분히 박수 받을 수 있는 성과를 선보였던 크로아티아의 주장 루카 모드리치는 끝까지 웃지 못했다.

크로아티아는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치른 프랑스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서 아쉽게 2-4로 패했다. 사상 첫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 크로아티아는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세계 축구팬의 찬사를 받기에 충분했다. 16강전부터 준결승까지 3경기 연속 연장 혈투를 펼치면서도 포기하지 않는 정신과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매경기 이변을 연출했다. 특히 이날 결승전에서도 체력적 한계를 뛰어넘는 강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조직적이고 강한 압박으로 프랑스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크로아티아는 1998 프랑스월드컵에서 거둔 역대 월드컵 최고 성적 3위를 뛰어넘어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고, 준우승이라는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모든 것을 쏟아부은 만큼 준우승이라는 결과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이날 주장 모드리치는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수여하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준우승 팀 소속 선수에게 골든볼을 수여하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그만큼 맹활약을 펼쳤다는 증거이다. 모드리치는 팀 중원에서 버팀목 역할을 하며 동료를 이끌었고, 2골 1도움을 기록하는 등 경기력으로도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활짝 웃어도 충분한 순간이었지만, 모드리치는 끝까지 웃지 않았다. 기념 촬영 순간에도 모드리치의 표정에 웃음은 없었다. 수상 이후 시상식을 위해 기다리고 있는 동료들에게 다가가는 순간에도 모드리치는 골든볼 트로피를 관계자에게 맡기고 빈 손으로 돌아갔다. 그만큼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다. 크로아티아 동료들 역시 모드리치의 마음을 너무나 잘 알기에 모두가 다가가 모드리치를 안아줬다.

우승컵은 비록 프랑스에 넘겨줬지만, 2018 러시아월드컵 진정한 승자는 크로아티아가 아닐까. 그리고 그 중심에는 모드리치가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FIFA 홈페이지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