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부터 비와이까지… '그린플러그드 경주' 특급 라인업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크러쉬부터 비와이까지 대세 스타들이 ‘그린플러그드 경주 2018’(이하 그린플러그드 경주)에 총출동한다.

9월 15~16일 양일간 경주 황성공원 일원(실내체육관 포함)에서 펼쳐질 그린플러그드 경주의 2차 라인업이 10일 오후 2시 공식 홈페이지와 SNS을 통해 발표되어 전 세대 관객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신라의 달빛을 머금은 고풍스러움과 ‘숙박과 교통의 메카’라 불릴 만큼 편리함을 갖춘 경주,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연일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그린플러그드 경주' 2차 라인업 역시 음악팬들의 기대를 한껏 충족시킬 수 있는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로써 경주로 향하는 발걸음을 이끄는 또 하나의 강력한 문화 콘텐츠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흥행불패의 아이콘 ‘크러쉬(Crush)’의 2차 라인업 합류가 눈에 띈다. 힙합씬의 신성에서 이제는 국내 음악의 트렌디를 선도하는 ‘크러쉬(Crush)’의 스타일리시한 무대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또, 괴물 래퍼 ‘비와이(BewhY)’도 경주를 찾는다. 수준 높은 음악성과 독보적인 스타일로 두 뮤지션은 특히 10대와 20대에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이어 한국 모던 록의 뉴웨이브 ‘짙은’이 2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문학적이면서도 담백한 노랫말로 2030세대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짙은’의 합류로 가을의 로맨틱 음악여행에 걸맞게 '그린플러그드 경주'의 감성이 더욱 선명해지고 깊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최근 ‘오마이걸’과 함께 열정적인 ‘FIFA 러시아 월드컵' 응원 무대를 선사한 ‘트랜스 픽션’과, 매력적인 저음으로 떠오르는 신예 ‘이요한(OFA)’, ‘입술을깨물다’, ‘헤이맨’이 '그린플러그드 경주'와 함께한다.

앞서 발표되었던 1차 라인업에서 전 국민적 호응을 얻고 있는 명실상부 레전드 가수왕 ‘김건모’를 비롯하여 ‘넬’, ‘10cm’, ‘데이브레이크’, ‘소란’, ‘잔나비’, ‘멜로망스’, ‘윤딴딴’ 등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라인업을 발표한 '그린플러그드 경주'는 2차 라인업 8팀의 추가까지 총 34팀을 공개했다. 젊은층 뿐만 아니라 전 세대를 아우르는 빈틈없이 탄탄한 라인업 구성으로 유례없는 지역형 대형 페스티벌의 우수 선례를 이어나가고 있다.

8월 14일 최종 라인업 오픈만을 남겨두고 있는 그린플러그드 경주 조직위원회는 “공연 무대의 밀도 뿐만아니라 그 밖의 장소에서도 지난해 보다 더욱 풍성한 콘텐츠를 마련하여 그린플러그드 경주에서만 느낄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