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국민 여동생' 예쁨받던 이수민의 일탈

[윤기백 기자] 열애설로 시작된 이수민(사진)을 향한 관심이 비난으로 번지고 있다. 아직 미성년자이고 한창 철없을 나이인데, 이수민을 향한 시선은 가혹하기만 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니하니 이수민 연애함’이란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배구선수 임성진과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는 한 누리꾼의 주장이 담겼다. 정확한 팩트를 취재한 기사도 아니고, 그저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었다. 가만히 있으면 잠잠해졌을 텐데, 이수민은 애써 논란을 키웠다.

이수민은 즉각 반박했다. 이수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니다. 어제 아침엔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도 함께 있었다. 이런 글은 멈춰달라”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열애 제보글에서 ‘어제’라는 단어가 없는데도 굳이 ‘어제 가족들과 함께 있었다’는 점을 언급한 점을 들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고, 그렇게 열애설은 급속도로 확산됐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수민과 임성민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올라온 것. 친구와 연인을 넘나드는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유독 눈길을 끌었다. 

결정적으로 여론은 이수민의 비공개 SNS 이후로 확 달라졌다. 해당 SNS에 게재된 글에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이 포함됐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화면이 게재됐고, 욕설과 함께 ‘나 슈스(슈퍼스타) 됐네, 축하해 성진아’라는 글을 덧붙였다. 또 ‘이거 부계(부계정)죠? (임)성진님이랑 사이가 왜 이렇게 좋아요?’라는 팬의 메시지를 캡처해 올리며 욕설과 함께 ‘XX, X나 무서워 뭐지’라는 글도 게재했다. 그저 순수한 17세 소녀로만 여겨졌던 이수민의 이미지가 한순간에 추락한 순간이었다.

대중의 실망감은 상당했다. 이수민은 한국교육방송공사 EBS에서 방송된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MC를 통해 국민적 인기를 끈 하이틴 스타다. ‘초통령’ ‘어린이들의 유재석’ ‘국민 여동생’ 등 수식어로 불리며 많은 이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그런데 이수민이 보여준 모습은 브라운관 속 모습과는 너무나도 달랐다. 교육방송 출신 스타의 언행이라고는 감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실망감 가득한 모습만 보여줬다.

또한 아무리 비공개 SNS라고 해도 수준 이하의 언행은 분명 지탄받아야 마땅하다. 그동안 수많은 어린이 시청자에게 영향력을 끼쳤던 이수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공인으로서 책임을 다해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 이번 논란을 딛고 한층 성장할 이수민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