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마저 탈락… 亞, 월드컵 8강은 높은 벽인가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아시아에 월드컵 8강은 높은 벽인 것일까.

일본이 3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나노누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전에서 2-3 역전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아시아 유일의 16강 진출팀 일본마저 사라지며 아시아 팀은 전원 월드컵에서 퇴장했다.

일본이 세계랭킹 3위란 대어를 잡기 직전이었지만 막판에 놓쳤다. 후반 3분 하라구치 겐키, 7분 이누이 타카시의 연속골로 열도를 흥분케 했지만 벨기에의 강한 축구에 조금씩 고전했다. 결국 24분 얀 베르통언, 29분 마루앙 펠라이니에 연속골을 얻어맞은 뒤 종료 직전 나세르 샤들리에 결승골까지 헌납하며 무너졌다.

통한의 역전패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일본은 분명 잘 싸웠다. 특유의 세밀하고 정확한 패스 축구로 돌풍을 일으켰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콜롬비아(2-1 승)란 대어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피지컬, 기본기, 기술, 유스 시스템 등 모든 부분에서 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역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8강 이상의 성적을 낸 것은 2002 한일 월드컵 한국(4강)이 유일하다. 1966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북한이 8강에 오르긴 했지만 당시에는 16개 팀만 참가했다. 2002 월드컵 역시 K리그 팀들의 희생으로 대표팀이 장기간 합숙이란 프리미엄을 누렸기에 이변을 연출할 수 있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선 아시아 팀이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일본-벨기에전은 아시아 팀의 현실을 짚어볼 수 있는 예다. 벨기에는 일본에 리드를 내준 후 샤들리(187㎝), 펠라이니(194㎝)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들을 투입해 일본을 괴롭혔지만 일본은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 힘에 밀렸고 체력으로도 열세였다. 카가와 신지는 이날 경기 후 일본 언론을 통해 “쓴 약을 삼킨 것 같다. 극복해야 할 큰 장벽이 있음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번 결과를 한국을 포함한 타 아시아 팀들도 유심히 짚어봐야 한다. 한국 역시 3차전서 독일(2-0 승)을 잡긴 했지만 ‘반짝 투혼’이었을 뿐, 1차전 스웨덴전에선 피지컬 파훼법을 찾지 못하고 0-1로 무너졌다. 투혼만을 앞세운 아시아 축구로는 한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아시아 팀이 유럽이라는 높은 벽을 넘기 위해선 과감하고 혁신적 생각으로 움직여야 한다. 축구 관계자 모두 유소년, 지도자 양성에 시간을 투자하고 공정한 경쟁 시스템을 구축해 장기적인 관점을 가져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유럽이 일찍부터 유지하고 있는 시스템이다. 한두 사람, 한두 해로 해결될 문제는 당연히 아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일본축구협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