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로스토프 이슈] 기성용 부상에도 ‘절뚝절뚝’… 손흥민 골에도 “미안해” 오열

[스포츠월드=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권영준 기자] “성용이 형을 도와주지… 못해서…”

결국 끝까지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손흥민은 24일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치른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환상적인 중거리포를 작렬했다. 무너져가던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조금이나마 세웠다.

오소리오 멕시코 감독은 “손흥민의 득점은 환상적이었다”며 “그는 지금보다 장래가 더 밝은 선수”라고 극찬했다. 해외 언론도 손흥민의 중거리포에 찬사를 보냈다. 하지만 정작 손흥민은 펑펑 울었다.

손흥민은 이날 3번의 눈물을 흘렸다. 그라운드에서, 방송 인터뷰에서, 그리고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눈을 감아야 했다. 의미는 모두 달랐다. 그라운드에서는 멀리 러시아까지 찾아와 끝까지 대한민국을 외쳐준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방송 인터뷰에서는 패배에 대한 아쉬움이 복받쳐 울었다. 그리고 믹스트존에서는 주장 기성용과 후배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삼켰다.

사실 앞선 두 차례 눈물은 경기 종료 직후라 감정이 크게 흔들렸다. 하지만 믹스트존에서는 달랐다. 차분한 표정으로 나선 손흥민은 차분하게 경기를 돌아보고, 독일전을 준비하려는 의지가 나타났다. 그런데 동료들의 이야기가 나오면서 눈시울이 붉어졌다.

손흥민은 “후배들이 열심히 뛰는 모습을 바라보며, 4년 전에 내가 막내일 때 저렇게 훌륭하게 뛰었는지 다시 생각하게 됐다. 후배들을 더 살피고 챙겨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하고 대견하다”고 전했다. 이미 눈시울이 붉어진 손흥민은 기성용 이야기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손흥민은 “성용이 형이 주장으로서 큰 짐을 지고 팀을 이끌어왔다”며 “형의 짐을 나눠줘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다. 그 부분이 형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기성용은 이날 종아리 부상에도 절뚝거리며 끝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기 후 목발을 짚고 선수단 버스로 향할 정도로 가볍지 않은 부상이다. 신태용 감독은 “아직 정확한 보고를 받지 못했지만, 3~4일 만에 회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독일전 출전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했다. 이처럼 심한 부상에도 기성용은 이를 악물었다.

대표팀의 두 기둥 손흥민과 기성용은 “독일전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외쳤다. 그리고 함께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멕시코전 패배는 두고두고 아쉽지만, 손흥민과 기성용의 질주는 진한 감동을 남기에 충분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