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유부남’ 조재현의 해명…도덕성은 버렸나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조재현의 해명이 대중의 분노를 더욱 자극하는 모양새다.

20일 SBS funE는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조재현을 향한 또 하나의 성폭력 피해 주장이 등장했다. 재일교포 여배우 A씨(42)는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라며 충격적인 내용을 고발했다.

피해자 A씨는 “오후 2시쯤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준다고 했다. 고마운 마음에 따라갔는데 공사 중이었던 남자 화장실이 있었다. '여기서 연기연습을 하자는 건가'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조재현이 그 안에서 나를 성폭행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소리를 질렀지만 조재현이 내 입을 막았고, 기억나는 건 다 끝나고 나서 조재현이 나에게 '좋았지?'라고 물었다는 것"이라며 "어떻게 다시 대기실로 돌아왔는지도 모르겠다. 멍한 채로 대기실로 들어왔다"고 덧붙이며 당시 상황에 대해 ‘강간’이라 설며했다.

특히 A씨는 주장에 대한 신빙성을 더하기 위해 의료기록, 부동산 등기부등본, 당시 보도됐던 기사 내용, 출입국 내역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져 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은 "성폭행이 아니라 그 즈음해서 합의하에 관계를 한 것이다”라고 변명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네티즌들은 “뭔 젊은여자들이 다 자기랑 합의하에 잤대. 젊은여자들이 애 둘이나있는 아재랑 왜 자요”(youn****) “항상 성폭행 반박에는 ‘합의 하에 했다’ㅋㅋㅋㅋ이젠 유부남이 합의 하에 성관계한 것도 부끄럽지않나보네.” “그때도 처자식 있었던거 아닌가? 가정이 있으신 분이”(beck****) “님은 유부남이자나요 그러면 안돼요 님은 양파인듯 까도까도 또 나오네요”(khjm****) “유부남이 합의하에 하면 죄없냐?! 와이프 정신XX 만드네” 등 유부남 신분이었던 조재현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의 댓글 올리고 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저는 죄인입니다"라며 사실 여부를 떠나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걸 내려놓겠다"고 말해 속죄하는 의미에서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