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펑펑' 카리우스 "내 실수로 패배… 정말 미안"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나의 실수로 팀이 패했다.”

로리스 카리우스 리버풀 골키퍼가 자신의 실수로 실점한 것에 대해 리버풀 팬들에 사과를 전했다. 앞서 카리우스는 27일 (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레알 마드리드와의 결승전에 선발 골키퍼로 나와 2차례 결정적 실수를 범하며 1-3 패배를 끊지 못했다.

시작은 후반 6분. 카리우스는 동료에게 패스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빠르게 달려든 벤제마에게 골을 뺏기며 그대로 실점했다. 벤제마는 카리우스가 공을 소유하고 있을 때가 아나 패스 길목을 정확히 읽고 경로를 차단했기에 아무 문제없는 장면이었다. 당황한 카리우스는 1-2로 뒤진 후반 82분 가레스 베일의 강한 중거리 슈팅을 정면에서 어설프게 손을 갖다 대다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공을 그대로 골망 안으로 들어오게 했다. 카리우스는 망연자실했고 팀 역시 패하고 말았다.

경기 후 눈물을 멈추지 못하던 카리우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의 실수로 결승전에서 팀이 패배했다. 정말 미안하다. 모두에게 미안하다”며 거듭 사과의 메시지를 남겼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카리우스 트위터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