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고 김사랑 퇴원 “배우로서 일에 대한 소중함 느낀 시간”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해외에서 추락사고를 당했던 배우 김사랑이 한달 여의 입원 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

김사랑의 소속사 측은 26일 “지난 4월 갑작스러운 사고로 발등 골절 수술을 받고 한 달여의 입원 치료 끝에 빠른 회복 단계에 접어들어 26일 퇴원하게 됐다”며 “퇴원 후, 치료일정에 맞춰 가벼운 운동과 통원치료를 함께 할 예정입니다. 또한 미뤄두었던 광고촬영 및 기타 일정들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사랑은 지난달 이탈리아에서 부주의하게 방치된 맨홀 때문에 추락 사고를 당했으며, 사고로 인해 다리가 골절됐고 급히 귀국해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스포츠월드의 보도로 인해 알려졌다.

당시 김사랑 측은 “현지 의료진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보호자 동행 없이 수술 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 매니저와 귀국 후 한국에서 수술을 진행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소속사측은 “김사랑이 입원기간 동안에 제안 받은 작품들을 읽으면서 다시금 배우로서 일에 대한 소중함도 느끼게 된 시간이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bae@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