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안타 2볼넷' 추신수, 시범경기 9G 연속 출루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6)가 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 타격폼 변경이란 중대결정을 내린 추신수의 경기 감각이 심상치 않다. 비록 시범경기 기간이지만, 폭발적인 타격감을 선보인 것은 아니지만 계속해서 출루에 성공하고 있다.

추신수는 13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위치한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2018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2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추신수는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캔자스의 우완 선발 투수 버치 스미스를 상대했던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뒤 1사 3루에서 애드리안 벨트레의 희생플라이를 통해 홈플레이트를 밟았다. 2회에도 역시 스미스에게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던 추신수는 4회초 1사 2루에서 우전 안타로 재차 출루했다.

그러나 5-0으로 앞선 5회초 무사 2루에서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6회말 수비 교대 때 대수비 데스틴 후드와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감했다. 소속팀 텍사스는 추신수의 분전을 앞세워 5-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추신수는 지난달 27일 LA 다저스전을 시작으로 시범경기 기간 9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고 시범경기 타율은 종전 0.350에서 0.364(22타수 8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