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최지만, 컵스와의 시범경기서 1타수 1안타 1볼넷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밀워키 브루어스의 최지만(27)이 2018시즌 스프링캠프 첫 시범경기의 첫 단추를 잘 끼웠다.

최지만은 24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 있는 매리베일 베이스볼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2018시즌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6회초 대수비로 출전해 1타수 1안타 1볼넷을 올렸다. 밀워키는 5회에 뽑아낸 2점을 앞세워 2-1 신승을 거뒀다.

이날 밀워키의 선발 1루수는 헤수스 아길라였다. 그러나 아길라는 3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6회초 최지만이 1루 대수비로 투입됐다. 1번 타자를 맡게 된 최지만은 2-1로 앞선 6회말 1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최지만은 컵스의 우완 투수 데이브 가너의 초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1사 1,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닉 프랭클린이 병살타에 그치면서 최지만은 득점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8회에도 최지만은 기회를 이어갔다. 역시 2-1로 앞선 8회말 2사 1,2루에서 방망이를 잡았던 최지만은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내 2사 만루 찬스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후속타자 프랭클린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탓에 진루는 실패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