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②] ’김보름 불화설’ 노선영, 입촌식부터 외톨이였다

[스포츠월드=강릉 권영준 기자] 김보름(25)이 참담한 결과에도 활짝 웃으며 인터뷰에 응해 파문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김보름이 웃으며 인터뷰한 내용은 팀 동료인 노선영(29)을 겨냥했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면 입촌식 장면이 떠오른다. 입촌식에 참여한 노선영은 외톨이였다.

김보름을 필두로 박지우(20) 노선영은 19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이하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3초76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참여한 8개국 가운데 7위.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조직력이었다. 결승선을 통과한 순간 김보름과 박지우는 함께했지만, 노선영은 약 100m 뒤처진 상태에서 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참담한 레이스였다. 팀추월은 개개인의 레이스 능력이 우선이지만, 가장 뒤에 통과하는 선수를 기준으로 기록을 책정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서 호흡이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데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이 호흡이 완전히 깨진 것이다.

더 큰 문제는 김보름의 인터뷰였다. 김보름은 경기 후 “팀 추월 연습을 조금, 많이 해왔다”며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라고 말하더니 “풋”하고 큰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뒤에 조금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뒤에’와 ‘저희’라는 표현을 쓰면서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자신과 뒤늦게 달려온 노선영을 분리했다.

특히 김보름은 “랩타임이 14초대로 가다가 16초 골인했다. 하지만, 선두는 계속 14초였다”라며 “팀추월 결과적으로 아쉽다”면서 저조한 기록의 원인을 노선영의 부진으로 돌렸다.
이 비웃는듯한 인터뷰로 김보름은 비난을 한몸에 받고 있다. 김보름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즉시 비공개로 전환했고, 댓글에는 김보름의 인성을 언급하며 불화설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김보름과 관련한 내용이 나오고 있다.

시간을 거슬러 가보자. 지난 7일 강릉선수촌 국기광장에서는 한국 대표팀 입촌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보름과 노선영이 함께 참여했다. 노선영은 지난 4일, 김보름은 지난 6일 선수촌에 입촌했다. 그리고 7일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한국 국가대표팀 공식 입촌식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입촌식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했다. 이날 공식 입촌식 후 사물놀이패와 비보이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열렸고, 이에 ‘흥유라’ 민유라 등이 춤을 추며 즐거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또한 입촌식 후에는 자원봉사자들과 선수들이 셀카를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만, 이때. 노선영은 한쪽구석에 홀로 서 있었다. 가끔 노선영을 알아보고 셀카를 부탁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는 친절하게 응했지만, 언론 인터뷰는 정중하게 사양했다. 이 가운데 노선영을 챙기는 동료는 아무도 없었다. 그렇게 노선영은 홀로 입촌식을 보낸 뒤 선수촌으로 향했다.

김보름과 박지우, 노선영은 경기가 열렸던 19일에는 서로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호흡을 맞춰 스케이트 날의 호흡을 맞추기에는 너무 늦었던 것은 아닐까.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SBS 중계방송 인터뷰 캡처, 연합뉴스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