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설날에 공동차례 지낸다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 함께 16일(금) 오전 8시 코리아하우스(강릉 올림픽파크 내)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을 위해 공동 차례를 지낸다.

이번 행사는 설날에도 고향에서 가족과 명절을 보낼 수 없는 선수들과 임원들이 차례를 지내며, 다소나마 명절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차례 상에는 여느 가정의 경우와 같이 떡국, 부침개, 생선, 나물, 대추, 밤, 배, 곶감, 식혜 등이 올라간다. 차례는 한국예절사협회의 집례관이 주관하며, 문체부 장관이 선수단에게 덕담을 한 후 참석자가 다함께 떡국을 먹을 예정이다.

차례 행사 후에는 선수단이 윷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를 즐기고, 한복을 입고 사진 촬영을 하는 행사도 이어진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