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국 남자 컬링, 예선 첫 경기 미국에 완패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한국 남자 컬링이 첫 경기부터 미국에 무릎을 꿇었다.

스킵 김창민, 리드 이기복, 세컨드 김민찬, 서드 성세현이 나선 한국 컬링 남자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린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10엔드)로 패했다.

8개 팀이 겨룬 믹스더블과 달리 남녀 4인조 컬링은 10개팀이 예선을 벌여 4개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3-8로 뒤진 6엔드 3득점을 추가하며 추격하는 듯했지만 미국의 정밀한 플레이를 감당하지 못했다. 8엔드에는 후공을 잡아 1점을 더한 한국은 9엔드에도 1점만 내줬지만 굳히기 들어간 미국을 따라잡지 못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5분 스웨덴과 2차전을 치른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