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2’ 나영석 PD “위생문제 지적, 미흡한 준비 죄송”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윤식당2’ 나영석 PD가 위생 문제 등과 관련된 시청자들의 지적에 대해 언급했다.

나 PD는 1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윤식당2’ 제작진 기자간담회에서 “시청자들의 지적은 잘 알고 있다. 시청자 게시판이나 댓글들로 피드백을 받아보고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위생 문제 지적에 대해서는 “제작진의 판단 미스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 시청자분들의 눈높이에 맞춰 위생관념 등 실제적인 것들에 대해 준비가 미흡했던 것을 인정한다”며 “우리 프로그램이 조금씩 촬영해 방송하는 것이면 그때그때 지적사항들을 반영할 수 있는데 이미 촬영이 끝나고 촬영분을 편집해 보여드리다 보니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게 됐다. 현장에서도 저희가 생각을 깊게 하지 못했던 부분이 분명히 있고 시청자분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새로운 시즌을 촬영하게 된다면 그런 부분을 더욱 신경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청자 의견을 반영해서 더 조심하고 위생 부분에서 신경 쓸 것”이라고 전했다.

‘윤식당2’는 앞서 배우 윤여정과 정유미가 위생모나 위생 마스크 등의 용품을 착용하지 않고 음식을 하는 모습에 대해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식당의 영업시간이 너무 짧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위생도 그렇고 영업시간, 홀 관리도 그렇고 그런 부분들이 완벽해지는 게 어려운 것은 아니다. 프로페셔널을 데려가면 충분히 가능하다. 우리 식당도 이원일 셰프나 홍석천 셰프에게 기본적인 부분을 배워가지만 아마추어라 완벽하게 준비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우리 프로그램의 기획의도 자체가 전문가가 가서 전문적 식당을 경영 하는 게 아니라 누구든 한번쯤 꿈꿔봤을 법한, 외딴 곳에서 나만의 가게 열고 싶다는 판타지를 실현하는 데 있다. 그 판타지 속에는 12시간 동안 일하고 돈 많이 벌고 완벽하게 경영하고 그런 모습이 있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즐길 수 있을 만큼 즐기고 일할 수 있을 만큼 일하고 적게 벌어도 같이 호흡하고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기획의도다. 보눈 분들이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부탁을 드리기는 힘들겠지만 작은 판타지를 실현해주는 잠깐 열고 닫는 꿈의 공간 같은 곳으로 조금 편안한 마음으로 봐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아 많은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힐링을 안기며 사랑받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CJ E&M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