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대세' 배성우, '라이브'로 안방극장 접수 예고

[정가영 기자] 충무로 대세 배성우(사진)가 안방극장도 접수한다.

오는 3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는 우리가 몰랐던 경찰들의 애환과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의 조합이 ‘믿고 보는 제작진’의 진수를 보여줄 것을 예고하며, 2018년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색깔 있는 배우들의 캐스팅 역시 ‘라이브’를 기대하는 요인 중 하나다. 그 중에서도 충무로 개성파 배우 배성우의 안방극장 컴백은 단연 눈에 띈다. 배성우는 영화 ‘베테랑’ ‘내부자들’ ‘더 킹’ ‘더 폰’에 이어 최근 ‘꾼’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넘나들며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충무로 미친 존재감으로 손꼽히는 배성우가 안방극장에서 어떤 색깔의 연기를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성우가 ‘라이브’에서 맡은 역할은 사명감 하나는 전국 최고인, 본투비 경찰 오양촌. 강력계에서 희대의 사건들을 처리하며 초고속 승진을 했으나, 뜻밖의 사건으로 강등되며 험난한 지구대 생활을 맞이하는 인물. 불같고 괴팍한 성격으로 신입들에겐 공포의 대상이다. 신입 경찰로 변신한 정유미, 이광수의 패기와 어우러지는, 베테랑 경찰 배성우의 존재감은 극에 힘을 더할 전망이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화유기’ 후속으로 3월 10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