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천재 등장’ 클로이 김, 18살 소녀 금맥 수집은 이제 시작이다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스노보드의 천재가 등장했다. 한국계 미국인 10대 소녀 클로이 김(18·미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뉴 스타로 떠오를 조짐이다. 클로이 김은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 1~3차 시기에서 98.25점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여성 하프파이프 역사상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다.

클로이 김은 1~3차 시기 모두 맨 마지막인 12번째 주자로 나섰다. 1차 시기서 안정적인 회전으로 93.75점을 받아 1위를 차지한 클로이 김은 2차 시기에서 연속 1080도 점프를 시도했다 넘어지며 41.50점에 그쳤다. 하지만 3차 시기에서 기어코 연속 1080도 점프를 성공하며 98.25점, 만점에 가까운 점수로 가볍게 금메달을 획득했다.

클로이 김은 부모님이 모두 한국인인 한국계 미국인이다. 한국 이름은 김선. 4살 때 우연히 접한 스노보드와 단숨에 사랑에 빠졌다.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25달러짜리 스노보드를 구입해 연습을 시작했고 6살의 나이로 전미스노보드연합회가 주최하는 내셔널 챔피언십에 참가해 3위에 올랐다. 15살이던 2015년 동계 엑스게임에서 사상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고 지난해 US 그랑프리에선 여성 최초로 1080도 회전을 연달아 성공해 사상 첫 100점 만점을 받았다. 천재라는 수식어가 결코 과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클로이 김은 스노보드 실력이 워낙 출중해 13살이던 4년 전 소치 올림픽 참가도 꿈꿨지만 15세 미만 참가 불가 규정에 걸려 출전하지 못했다. 이후 부모님의 나라에서 메달 획득이란 꿈을 안고 열심히 정진한 클로이 김은 마침내 이날 금메달의 기염을 토했다.

클로이 김은 이날 결선 도중 트윗을 올리는 여유를 부리면서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어리지만 큰 무대에 주눅드는 성격이 아니다. 담대함까지 갖춘 클로이 김의 향후 행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