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댄스 민유라, 상의 끈 풀렸지만~

 


한국 피겨 대표팀 아이스댄스의 민유라(사진 가운데)-알렉산더 겜린(〃 왼쪽)조가 올림픽 데뷔전에서 민유라의 의상 상의 끈이 풀어지는 악재를 겪었지만 무난하게 연기를 마쳤다. 

민유라-겜린 조는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 이벤트(단체전)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기술점수(TES) 24.88점에 예술점수(PCS) 27.09점을 합쳐 총점 51.97점을 받았다.

자신들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쇼트댄스 최고점인 61.97점엔 크게 미치지 못했다.

 


연기 도중 민유라는 의상 상의의 끈이 풀어지는 변수가 나왔지만, 개의치 않으며 남은 연기를 수행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사진=연합뉴스 

<세계닷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