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푸' 정재승 교수 "유시민 블록체인 잘 모른다, 거래소 폐쇄는 최악의 해결방법"

출처=정재승 페이스북

뇌과학자인 정재승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물리학과 교수가 가상화폐 열풍을 비판한 유시민 작가의 주장을 반박했다.

정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에 유 작가의 발언을 담은 인터뷰 기사를 게재하고,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가상통화에 대한 투기는 당연히 부적절하지만 그 거품이 꺼지고 올바른 방식으로 진정되는 경험을 우리 사회가 가져야지,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식은 최악의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유 작가는 전날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열풍을 두고 “미친 짓”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자유를 안 주면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뒤지는 것처럼 얘기하는 언론 기사들이 넘치는데, 그 사람들이 의심스럽다”며 “암호화폐를 띄워서 자기 이익 채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카지노를 다 열어주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대충 다 팔고 다 나오도록 하는 게 정부가 할 일”이라고 주문했다.
사진=tvN 캡처

앞서 정 교수와 유 작가는 지난해 7월 말 종영한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1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방송 당시 정 교수는 ‘곰돌이 푸‘를 닮은 푸근한 외모로 ‘똑똑한 푸’(Smart Pooh)라 불리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뉴스팀 news@segye.com

<세계닷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