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2017년 전기화 차량 10만대 판매 달성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BMW의 올해 전세계 전기화 차량 판매 대수가 10만대를 돌파했다.

19일 BMW 그룹 코리아에 따르면, BMW 그룹은 순수 전기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한 전기화 차량 1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BMW 그룹은 올해 초 2017년 한해 동안 전세계에 10만대 이상의 전기화 차량을 판매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전기차 한해 10만대 판매 달성은 미래 이동성을 위한 중요한 단계로 인식되고 있다. BMW 그룹은 이를 기념하고자 뮌헨 본사 건물에 최근 조명상징물을 설치했다.

하랄드 크루거 BMW그룹 회장은 “이 99m 높이의 조명 설치물은 전기 이동성 시대로 가는 상징이며, 1년 만에 전기차 10만대 판매를 달성하는 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BMW 그룹은 향후 전기 이동성 분야에서 지속적인 성공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BMW 그룹은 2025년까지 25종의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전 세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2021년 등장할 5세대 전기 파워 트레인과 배터리 기술을 통해 전체 차량에 장착할 수 있도록 확장 가능한 모듈화 키트를 채용할 계획이다.

BMW의 전기차 브랜드인 ‘i 브랜드’는 i1에서 i9, BMW iX1에서 iX9까지 모델명 등록을 이미 마친 상태다. 이어서 2018년에는 BMW i8 로드스터, 2019년에는 MINI의 순수 전기차, 2020년에는 BMW X3의 전기차 버전을 출시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021년에는 BMW i 브랜드의 최신 기술을 집약시킨 BMW iNext 출시를 통해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기술까지 적용한 플래그십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 설명=BMW 그룹은 최근 전기화 자동차 10만대 판매 돌파를 기념하기 위해 뮌헨 본사 건물에 조명상징물을 설치했다. BMW 그룹 코리아 제공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