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토크박스] LG 유강남 “미용실이 문을 닫아서 직접 손질하고 왔어요”

“제가 다니는 미용실이 문을 닫아서요, 직접 머리 손질했어요.”

유강남 LG 포수의 재치 있는 입담에 웃음이 터졌다. 유강남은 13일 삼성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했다. 올 시즌 유강남은 118경기에서 타율 0.278(324타수 90안타) 17홈런을 기록, 당당히 포수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조금 늦게 시상식에 도착한 유강남은 “오늘부터 운동을 시작했는데, 시간가는 줄 몰랐다. 집에서 30분 만에 준비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그래도 꽤 신경 쓴 것 같다는 말엔 “평소 다니는 미용실이 오늘 휴무다. 직접 손질한 머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처음으로 골든글러브 시상식에 참석한다는 유강남은 “오늘은 (박)용택선배 축하해주러 왔다”면서 “후보로 이 자리에 왔다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 선배님들이 이 자리에 오면 많은 것들을 느낄 것이라고 말씀 하셨는데, 다음에는 꼭 수상자로 이 자리에 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코엑스=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