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온유, 4개월 만에 사과… 팬심 돌릴 수 있을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샤이니 온유가 자필 편지로 팬들에게 사과했다. 지난 8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뒤 약 4개월 만의 사과다.

온유는 4일 밤 샤이니 공식 홈페이지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유는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안 좋은 소식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운을 떼며 "지난 4개월 동안 활동을 쉬면서 부족한 저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얼마나 큰 실망을 드렸는지, 깊이 반성하고 돌아보게 되었고, 제 스스로를 끝없이 원망하고 자책하기도 했습니다.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 할지,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좋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했고,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서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웠기에 너무 늦었지만 이제서야 글을 올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많이 사랑 받고 주목을 받을수록 더 철저하게 사적인 시간에도 책임감 있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9년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열심히 달려온 우리 멤버들에게 정말 미안하고, 저 때문에 놀라셨을 부모님과 회사 여러분들께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늘 반성하며, 제 자신을 더 엄격하게 관리하고 노력하겠습니다"라며 "앞으로 대외적인 일이든 개인적인 일이든 SHINee라는 팀의 이름에 걸맞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라고 다짐했다.

하지만 팬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논란 직후 바로 사과해도 모자를 텐데, 무려 4개월이 지난 뒤에 사과글을 올렸기 때문. 특히 지난달 공개된 시즌 그리팅 홍보영상에 등장한 온유를 보고 일부 팬들이 불매운동을 펼쳤고, 다음 아고라에서는 온유의 샤이니 탈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으며, 팬들이 샤이니 4인만 지지하고 응원하겠다는 입장이 발표된 직후 올라온 사과문이란 점에서 팬들에게 깊은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논란을 떠나, 늦어도 너무 늦은 사과라는 점에서 팬들에게 용서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온유는 지난 8월 서울 강남 한 유명 클럽에서 술에 취한 채 20대 여성 A씨의 신체 특정 부위를 3차례 만진 혐의를 받았다. 이후 오해를 풀고 A씨의 본인 의지로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 측은 온유에 대해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giback@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