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음주운전 후, 숨만 쉬고 살았던 것 같아"

 

 



그룹 클릭비 출신 가수 김상혁이 음주운전 당시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상혁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혁은 “일단 스타트는 제가 끊었고 그 후로는 어머니가 사업을 하다가 사기를 당했다. 살고 있던 아파트와 제 이름으로 된 아파트, 부동산들을 한 번에 정리하게 됐다”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어 “그때는 정말 숨만 쉬고 살았던 것 같다. 가만히 기다리고 있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가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엄마와 가족을 위해서 자존심을 생각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의도에 식당을 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특히, 김상혁은 방송을 놓지 못 하는 이유에 대해 "제가 살아왔던 김상혁은 없어지는 거다. 제가 제일 좋아했던 일을 다시 하고 싶은 마음을 숨기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도 들고, 저희 어머니도 제가 TV에 나오는 모습을 너무 보고 싶어 하신다"고 말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가슴 뭉클하게 만들었다.

뉴스팀 hms@segye.com
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세계닷컴>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