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팬 73%,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R "최진호 언더파 활약 전망"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국내 골프팬들은 'KPGA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최진호의 언더파 가능성을 가장 높게 내다봤다.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는 오는 26일(목)에 경남 김해시 정산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KPGA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를 대상으로 한 골프토토 스페셜 31회차에서 전체 참가자의 73.05%가 최진호의 언더파 활약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4번 선수 변진재(70.92%)도 70%이상의 언더파 확률을 기록한 가운데, 이승택(65.65%), 박은신(64.94%), 김기환(63.56%), 이형준(62.38%), 이정환(61.65%)의 언더파 확률도 60%이상으로 높게 집계되며 이번 대회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한편, 지정 선수별 1라운드 예상 스코어에서는 변진재(29.48%), 이형준(26.27%), 이정환(25.49%)의 3~4언더파 예상이 1순위를 차지하며 선전을 예상했고, 나머지 이승택(35.89%), 박은신(30.55%), 최진호(26.02%), 김기환(23.68%)은 1~2언더파가 1순위를 차지했다.

골프토토 스페셜 게임은 지정된 5명 혹은 7명의 프로골퍼의 1라운드 타수대를 맞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타수대는 5언더 이하, 3~4언더, 1~2언더, 0(이븐), 1~2오버, 3오버 이상 등 총 6개 구간으로 구성되며 1라운드 최종 타수대를 모두 맞힌 사람에게는 해당 회차의 배당률에다 베팅금액을 곱한 만큼 적중상금이 지급된다.

이번 골프토토 스페셜 31회차 게임은 25일(수) 밤 9시 5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1라운드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한편, 골프토토 게임의 경우 선수의 개인상황과 현지사정으로 인해 대상선수가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게임에 참여하기 전에 반드시 지정선수를 확인해야 한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