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심은진, 악플러와의 전쟁 선포 “동료 스토킹에서 루머 유포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은진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 한다”면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며, 금일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심은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악플러들로 인한 고통을 호소, 강경하게 대응할 것을 시사한 바 있다. 심은진이 직접 공개한 악성 댓글 속에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처음 피해를 입은 것은 심은진의 주변 인물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악플러가 언급한 ‘김기덕’이라는 인물은 김기덕 감독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였다. 김리우는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데, 내 친구를 스토킹하다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SNS를 뒤져 나에게 넘어왔다. 2년 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고 모두 세 차례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나(심은진)와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던 사이인데, 내 SNS를 뒤져 누나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악플러는 뒤늦게 ‘신고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하기도 했다. 심은진이 단호한 입장을 밝히자 악플러는 “김기덕 사건으로 벌금 300만원 통지서가 와 예민해져 또 협박을 하게 됐다. 죄송하다”면서 “이제 SNS 안 찾아가겠다. 이상한 글 안 올리겠다. 신고하지 않으면 안 되겠느냐. 한번만 부탁드린다”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김리우에겐 “나 신고하지 마라. 심은진도 신고 못하게 니가 막으라. 재판도 걸지마”라며 명령하는 듯한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심은진은 단단히 마음을 먹은 듯하다. 소속사는 “해당 글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에 의거하여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 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스타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연예인이라고 해서 무분별하게 공격당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심은진 SNS 등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