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조사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유튜버 양예원 사건으로 경찰의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북한강에 투신했다.

유튜버 양예원의 촬영회를 주관한 인물인 스튜디오 실장이 9일 북한강에 투신해 경찰이 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예원은 앞서 촬영회에서 스튜디오 실장이었던 A씨가 자신을 추행했다며 그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당시 수차례에 걸친 촬영이 양예원과 합의로 이뤄졌고 범죄로 볼 행위는 없었다며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양예원 사건’에서 촬영물 유포 관련 추가 피해자 2명이 확인돼 피해자가 모두 8명으로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이 조사한 피의자는 피고소인인 스튜디오 실장 A 씨, 고소인 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촬영자 모집 담당 B 씨, 양예원 동료 이모 씨의 사진을 촬영해 최초로 퍼뜨린 2명, 이 씨 사진을 전달받아 재유포한 2명, 양예원 사진 재유포자 1명 등이다. 이중 조사를 받은 스튜디오 실장이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스튜디오 운영자를 포함한 피의자들에 대한 보강 수사를 마친 후 신속하게 수사를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었다.

jbae@sportsworldi.com
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