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의 힘… ‘블소’ e스포츠 판 달군다

[김수길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 ‘오버워치’까지 외국에서 들어온 게임 콘텐츠를 중심으로 온라인 e스포츠 시장이 외연을 넓히는 가운데 토종 게임 ‘블레이드 & 소울’(블소)이 후발주자라는 한계를 떨쳐내고 잠재력을 입증하고 있다.

엔씨소프트에서 개발한 ‘블소’는 e스포츠 종목으로 활용하기에 다소 까다롭게 여겨진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장르다.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크래프트’, ‘오버워치’, 여기에 1년 전 혜성처럼 나타나 전 세계 게임 시장을 흔들고 있는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등 e스포츠로 시장에 안착한 대부분의 게임은 전략(RTS)에 기반하거나 총쏘기(슈팅) 장르에 속한다. 이런 연유로 ‘블소’가 e스포츠 시장에 자리잡을 수 있을지를 놓고도 보는 시각이 분분했다.

하지만 ‘블소’는 지난 2012년 소규모 PvP(게임 이용자끼리 대결) 대회인 일명 ‘비무제’(比武祭)에서 출발한 이후 2014년 부산에서 열린 게임 전시회 지스타에서 국가별 대항전으로 반경을 키우기 시작했다. 이듬해부터는 ‘블소’가 서비스되고 있는 국가에서 지역 리그 형태가 준비되면서 국제 대회(월드챔피언십)로 격상됐다. 2017년에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최초로 서울광장에서 월드챔피언십 결승전을 개최해 화제를 모았다.

5년차를 맞은 올해의 경우 한국을 비롯해 일본과 대만, 태국, 북미, 유럽, 러시아, 중국 등 9개 나라에서 현지 토너먼트를 거치고, 9월께 월드챔피언십에서 진검승부를 벌인다. ‘블소’의 본고장인 한국에서는 그동안 한 번만 치르던 토너먼트를 올해 두 번으로 늘려 시즌화 했다. 시즌별 우승 팀에는 2500만 원이 돌아간다. 두 차례 시즌을 통과한 총 2개 팀에다 시즌 통합 성적 상위 두 팀을 합쳐 총 4개 팀이 한국 대표 선발전에 다시 모여 월드챔피언십에 갈 최후의 한 팀을 가리게 된다. ‘블소 월드챔피언십’에 책정된 상금은 연간 5억 원에 달한다. 이 중에서 최종 우승팀은 5000만 원을 얻는다.

한국 대표팀이 될 첫 번째 무대인 시즌1은 앞서 6월 10일에 마감했다. ‘블소’ 마니아라면 매우 친숙한 GC 부산 레드 팀이 한국 대표 선발전 직행 티켓을 획득했다. 2017년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과 준우승한 선수들로 구성된 GC 부산 레드 팀은 4강전에서 쿠데타(KUDETA) 팀을 만나 풀 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힘겹게 승리를 따냈고, 결승에서 아이뎁스를 4대2로 물리쳤다.

시즌1에서는 한국 대표팀 선발전 입성과는 별개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선수들도 눈길을 끌었다. GC 부산 레드 팀에 맞서 격렬하게 저항한 쿠데타 팀의 핵심에는 이벤트 대회 문파대전에서 활약한 전병현 선수가 있었다. 문파대전을 통해 데뷔한 이상훈과 최지수 역시 냥냥(NyangNyang) 팀으로 참가했다.

월드챔피언십으로 가기 위한 마지막 관문인 시즌2는 8월까지 이어진다. 시즌2의 등용문이 되는 온라인 리그가 6월 23일과 30일 두 차례 있었고, 상위 11개 팀이 확정돼 이달 중 오프라인 대회에 나온다. 오프라인 대회로 가기 위한 전초전인 온라인 리그는 장소에 제한 없이 참가할 수 있는 게임 속 e스포츠다. 거리와 시간적 부담 때문에 대회를 포기했던 이들도 자유롭게 등판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블소’ 토너먼트는 온라인 리그와 오프라인 대회가 유기적으로 결합하면서 출전 선수들의 실력이 배가 되는 효과를 얻고 있다.

시즌2의 총 상금은 시즌1에 비해 큰 폭으로 많아진 4000만 원 규모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새롭게 도전하는 팀 또는 이전 시즌에서 기량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한 팀도 시즌2에서 만회할 수 있다”며 “올해 ‘블소 월드챔피언십’도 선수들의 무한한 도전과 관중들의 응원 함성으로 가득 채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블소’ e스포츠 약사(略史)

- 2012년 ‘블소’ 최초의 비무 대회

- 2013년 제 1회 비무연을 월 단위로 PC방에서 실시

- 2013년 비무제 무왕 결정전(서울 곰TV 스튜디오)

- 2014년 비무제 임진록(임요한 대 홍진호 이벤트 매치)

- 2014년 비무제 용쟁호투(한·중 대결, 부산 영화의 전당)

- 2015년 코리아 토너먼트 & 월드챔피언십

(한국·일본·중국·대만 팀 출전, 부산 영화의 전당)

- 2016년 코리아 토너먼트 (부산 해운대) & 월드챔피언십(부산 영화의 전당)

- 2017년 코리아 토너먼트 & 월드챔피언십

한국, 중국, 대만, 일본, 북미, 유럽, 러시아, 태국, 베트남 등 9개 국가 참가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최초로 서울광장에서 개최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