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로스토프 톡톡] 신태용 감독 “권창훈, 김민재 있었더라면…”

[스포츠월드=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 권영준 기자] “권창훈, 김민재 등 부상자가 내 머릿속에 많이 떠올랐다.”

신태용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멕시코전 패배 후 부상 이탈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치른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경기 종료 직전 ‘손샤인’ 손흥민이 환상적인 왼발 중거리포를 작렬했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앞서 장현수의 PK 허용과 역습 과정에서 치차리토에게 일격을 당하며 무너졌다. 앞서 스웨덴전에서 패한 대표팀은 이번 대회 2연패에 빠졌다.

신태용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멕시코를 분석했을 때 4-3-3과 3-4-3 둘 중 하나를 선택할 것으로 판단했고, 분석한 대로 나왔다”며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용 자원이 많지 않다. 권창훈, 김민재, 이근호, 염기훈 등 부상자가 내 머릿속에 많이 떠올랐다”며 “모두 데리고 부딪쳤으면 어땠겠느냔 생각을 하게 됐다. 지금 선수들도 아주 좋지만 이들이 나섰다면 더 많은 옵션이 있었을 것이다”고 아쉬움을 남겼다. 다음은 일문일답.

-경기 소감

“선수들이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 모두가 하나로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후반에 주세종을 빼고 이승우 투입 후 정우영을 넣었다. 의도는.

“중원은 주세종이 전반부터 많이 뛰어줬다. 정우영이 높이도 있고 중거리 슈팅도 좋다. 공격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투입했다.”

-멕시코전 콘셉트는.

“보시는 분들은 보는 것만 생각하지, 안에서 우리가 어떤 장단점을 갖고 있고 어떻게 대체해야 하는지 분석하지 않는다. 우리가 스웨덴전에서 세트피스로 실점했다면 알고 있으면서 왜 그랬냐고 질책하지 않으셨을까. 멕시코전도 우리가 분석했던 부분이다. 멕시코가 4-3-3과 3-4-3 둘 중 하나를 선택할 것으로 판단됐다. 다만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현재 우리의 가용 자원이 많지 않다. 권창훈, 김민재, 이근호, 염기훈 등 부상자가 내 머릿속에 많이 떠올랐다. 모두 데리고 부딪쳤으면 어땠겠느냔 생각을 하게 됐다. 지금 선수들도 아주 좋지만 이들이 나섰다면 더 많은 옵션이 있었을 것이다.”

-실점 장면이 모두 집중력 부족이었다. 냉정하게 원인은.

“첫 실점 아쉬움이 컸다. 두 번째 실점도 마찬가지다. 치차리토가 슈팅할 때 사이드로 몰고 나갔어야 했는데 여유가 없었다. 선수들이 몸을 던져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강해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보이지 않는 실수였다. 이제 독일과 경기가 있다. 뛰어난 선수들이 많다. 작은 경험이 더 쌓여야 할 것 같다.”

-장현수와 김민우의 심리적으로 불안해 보였다. 수비 교체는 생각하지 않았나

“수비는 조직력을 가지고 가야 하기에 바꿀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조직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필요했다. 함부로 수비 조직을 건드릴 수 없었다. 전반전 종료 후 그란데 수석코치와도 이야기했다.”

-4년 후에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은

“우리나라가 월드컵에 나서면 FIFA 랭킹이 5-60위가 된다. F조만하더라도 상대가 1위팀 등 탑클래스 팀이다. 월드컵에서 그런 팀을 상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K리그와 유소년 등 앞으로 축구를 더 잘할 수 있는 부분을 냉정하게 따져야 한다. 우리가 역습을 노렸을 때 더 뻗어 나가는 경기 운영 등은 하루아침에 변화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팀을 맡아 월드컵에 오기까지 10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그런 부분들이 아쉽다. 시간이 더 있고 부상 선수들이 없었다면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을 것이다.”

-기성용의 몸 상태는

“아직 보고를 못 받았지만 기성용은 경기 후 절뚝이는 모습을 보여 3-4일 만에 몸 상태를 회복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young0708@sportsworldi.com 

한국 축구대표팀의 신태용 감독이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로스터프나노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