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모친, 사기 혐의로 구속…"4억원 안갚아"

가수 장윤정의 모친이 지인에게서 빌린 수억원을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됐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14일 사기 혐의로 육모(62)씨를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육씨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지인 A씨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모두 4억1500만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12월 육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육씨의 주민등록 주소가 말소된 것을 확인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지난 12일 경기도 양평에서 육씨를 붙잡았다.

육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육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장윤정은 현재 둘째를 임신중인걸로 알려졌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