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영웅’ 이승훈, 후배 폭행 및 가혹 행위 의혹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0)이 후배 선수 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23일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승훈에 관한 내용을 추려보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인 모 선수가 해외 대회 참가 중(2011년,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폭행 사실에 대해서 모 선수는 후배에게 훈계했다는 내용으로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을 당했다고 인식하고 있는 상황으로 양측의 주장이 상반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해당 선수들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체육계에 따르면 피의자는 이승훈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이번 특정감사 발표에서, “후배 선수들은 상황을 일관성 있고 상세하게 진술하고 있다”며 이승훈에 대한 진상 조사 및 징계 검토기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훈은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아시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최초로 장거리 메달(5000m 은메달)과 금메달(1만m)을 따낸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기둥이다. 2014 소치올림픽 팀 추월 은메달에 2018 평창올림픽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수확하기도 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