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더 미안하죠” 세리머니 사고에도 박건우는 ‘동료 생각’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양)의지 형, 저 정말 괜찮아요!”

두산 외야수 박건우(28)가 아찔했던 사고에도 팀 동료를 먼저 생각했다. 박건우는 15일 잠실 SK전 승리 세리머니 도중 배트에 머리를 맞고 정신을 잃었다. 당시 상황은 이랬다. 두산이 4-4로 뒤지고 있던 9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김재환이 끝내기 투런포를 날렸고 이를 축하하기 위해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이 뛰어나왔다. 그 가운데 양의지가 반가운 마음에 앞서 홈에 도착한 주자 박건우의 머리를 배트로 툭 쳤는데 의식을 잃고 말았던 것.

한참 후 정신을 차려 구단 직원의 부축을 받아 그라운드를 벗어났고, 당시 구단 관계자는 “부상 부위에 아이싱을 했고 병원 진료 계획은 없다”고 이상 없음을 알렸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아 이날의 사고는 웃지 못 할 해프닝이 됐지만, 당시 갑작스런 사고에 팬들은 승리 분위기를 만끽하기보다 걱정의 목소리를 전했다.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과격한 세리머니를 제지해야한다는 지적도 쏟아졌다. 그럼에도 팬들의 걱정은 다음날까지 이어졌다.

16일 SK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 나타난 박건우는 평소와 다름없는 모습이었다. 인터뷰 요청에 훈련을 마치고 더그아웃에 온 박건우는 “이게 이럴 일이 아닌데…”라며 멋쩍어했다. 박건우는 “어제 날씨가 습하고 더웠다. 그런데 재환이 형의 볼이 홈런이 될 거라고 생각 못해서 전력을 다해 뛰었고 순간적으로 열이 오른 상황이었다”며 “의지 형이 기분이 좋아 살짝 쳤던 건데 그 뒤로 잠깐 기억이 없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현재 혹이 살짝 나긴 했지만 컨디션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고. “지금은 평소랑 똑같다. 경기 출전도 전혀 문제 없다”고 전했다.

그리고는 이내 팀 동료 양의지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박건우는 “어제 기분 좋게 끝날 수 있었는데 저 때문에 그렇게 돼서 신경이 많이 쓰였다”며 “특히 의지 형이 너무 미안해하니까 오히려 제가 죄송했다”고 전했다.

또 “지금은 정말 완전히 괜찮다. 전혀 큰 일 아니라고 꼭 좀 써달라”고 당부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무래도 머리에 근육을 좀 키워야할 것 같다”는 너스레로 팬들의 걱정을 한 번에 날려버렸다. 예상치 못했던 황당한 사고는 단단한 동료애를 보여준 해프닝이 됐다.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