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한 이닝 볼넷만 6개…'최다 타이 기록'

[스포츠월드=고척돔 김재원 기자] 불명예 기록이 나왔다. KIA가 한 이닝 최다 볼넷 타이 기록을 세웠다.

KIA는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의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한 이닝 동안 총 6개의 볼넷을 내줬다.

KIA는 1-0으로 앞서던 3회 말 선발투수 한승혁이 넥센 첫 타자 김혜성과 박동원에게 연달아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만들었다.

이어 김규민이 무사 1,2루 때 동점 적시타를 때려내 1-1 원점. 이어진 1사 1,3루에서 이택근의 1점 역전 적시타가 터져 1-2가 됐다.

한승혁은 끝내 초이스에게 볼 2개를 허용한 뒤 강판됐다. 교체되자마자 이민우가 초이스에게 재차 볼넷을 내줬다.(2볼이었기에, 야구규칙상 한승혁의 볼넷) 이어진 1사 만루 상황 장영석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줘 1-3.

후속타자인 김민성이 유격수 파울 플라이 아웃됐지만 2사 만루 위기가 이어졌다. 다음 타자 송성문이 2점 적시타를 추가해 점수는 1-5까지 벌어졌다.

KIA는 2사 1,2루에서 김혜성의 내야 안타로 다시 만루 위기에 봉착했다. 여전히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박동원에게 밀어내기 볼넷으로 1-6. 이닝이 채 마무리 되기 전에 심동섭으로 투수가 재차 교체됐고 2사 만루에서 심동섭이 김규민에게도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점수는 어느새 1-7이 됐다. 심동섭의 볼넷으로 KIA는 3회에만 6개의 볼넷을 허용했는데, 이는 한 이닝 최다 볼넷 타이 기록. 한 이닝 최다 볼넷 타이 기록인 6볼넷은 앞서 12차례 나왔고, 가장 최근의 기록 역시 KIA가 보유하고 있었다. KIA는 지난 2015년 5월 29일 광주 NC전에서 5회에만 6개의 볼넷을 허용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