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동안 밥 두 공기가 전부…오달수, 결국 병원행

배우 오달수가 결국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16일 일간스포츠 에 따르면 오달수가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오달수가 한달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며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고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 힘들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한편 오달수는 '미투' 가해자로 지목돼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