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투알 멤버 김재근, 교통사고 사망…"6살 아들 홀로"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1세대 아이돌 그룹 오투알(O2R) 멤버 김재근이 최근 세상을 떠났다. 향년 39세.

13일 스포츠경향은 “고 김재근은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 서구 아라뱃길 인근에서 자신의 차를 몰던 중 마주오던 화물차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인 고 김재근은 사망했고, 화물차량 피해자는 부상을 입었다”라고 전했다.
사건을 담당한 인천계양경찰서 측은 차체 결함 상태를 조사 중이다. 아라뱃길이 제한속도 50km인 것을 감안해 사고 이유가 차체 결함에 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특히 고 김재근의 사망은 3년 전 암투병 중인 아내가 급성패혈증 합병증세로 세상을 떠난 것에 이은 비보라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하고 있다. 슬하엔 6살 아들이 하나 있다.

고인의 측근은 “어린 아들을 고인의 아버지가 혼자 돌보고 있다. 법적 절차를 마친 후 고인의 동생 내외와 함께 살 예정”이라며 “아빠의 죽음을 담담히 받아들이고 있다. ‘아빠가 보고 싶으면 재밌게 놀았던 기억을 떠올리면 된다’고 어른스럽게 말하더라”고 안타까워했다.

고 김재근은 1980년 출생으로 지난 1999년 오투알 1집 ‘오퍼레이션 투 레디’로 데뷔했다. 같은 팀 멤버로는 영턱스클럽 박성현을 비롯해, 김종대, 이용진, 최민호가 있다. 그러나 왕성한 활동을 펼치지 못한 채 팀이 해체, 댄서로 전향했다.

그는 결혼 이후 카메라맨으로 전업, SBS ‘자기야-백년손님’ 스태프로 일해왔다. 고인의 장지는 인천가족공원 승화원에 마련됐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