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LA서 포착' 이종수, 억울함 호소 와닿지 않는 이유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잠적 상태인 이종수가 다시금 화제로 떠올랐다. 그의 근황이 포착됐기 때문.

본지는 18일 오전 배우 미국으로 떠난 뒤 연락이 두절된 배우 이종수의 모습을 포착해 단독으로 보도했다. 지난 17일 한 제보자는 스포츠월드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한 체육관에서 이종수를 봤다”며 그가 LA의 한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전달했다. 사진 속 이종수는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자랑하며 운동을 하고 있는 중으로, 많은 이들의 걱정과는 달리 평범한 일상을 지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제보자는 “지난주에 처음 이 체육관에서 봤다. 비싼 고급 체육관은 아니다. 오늘도 체육관에 나왔다”며 “한국에서 알려진 것처럼 도망친 사람의 모습 같아 보이진 않았다. 아주 여유로워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제보자 역시 “LA 한인 타운에서 이종수를 봤다는 사람들이 많다”고 스포츠월드에 전했다.

소속사와도 연락을 끊고 잠적한 이종수의 모습이 전해지자 다시금 그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

이종수는 지난달 28일 A씨의 결혼식 사회를 봐주기로 돈을 받은 뒤 종적을 감춰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바 있다. 이로 인해 이종수의 잠적 사실이 알려졌고, 이후 한 인터넷 방송에서 이종수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채권자 B씨가 등장해 “3000만원을 사기 당했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상황은 순식간에 ‘잠적설’에서 ‘도주설’로 논란이 커졌다.

이에 전혀 연락이 닿지 않던 이종수는 전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게 두 차례 이메일을 보내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사채 일수하는 사람에게 3000만 원을 차용 후에 단 한 번도 밀리지 않고 매달 2.3프로의 이자를 넘겨줬고 원금도 지금까지 1300만 원 변제했다. 내가 돈 한 푼 안주고 떼어 먹은 사람 마냥 기사가 너무 심하게 나온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더욱이 “진심 죽고 싶다. 아니 죽을 것 같다”라는 심경을 밝혀 대중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러나 LA에서 체육관에 다니며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물론, 빛 변제와 일상생활은 별개의 문제다. 그러나 본인이 진정 떳떳한 상황이라면 어째서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도록 소속사에 미리 전언도 연락도 없이 잠적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의문이다. 결국 메일로만 간신히 연락이 되는 상황에 이종수의 소속사 또한 매니지먼트 업무 중단을 결정했다. 이렇게 심각한 상황 속에서 공개된 체육관 사진에 그의 신변을 걱정했던 대중들의 마음은 허무할 수밖에 없는 것.

이종수의 귀국 여부는 알 수 없는 가운데, 과연 그가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설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kwh0731@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